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여상규, 막말·수사 외압" 윤리위 제소…한국당 반발

입력 2019-10-08 20:41 수정 2019-10-08 20: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어제(7일) 국정감사에서 욕설을 한 여상규 법사위원장을 윤리위에 제소했습니다. 욕설뿐 아니라, 검찰을 대상으로 한 국감에서 검찰을 향해 '패스트트랙 수사에 함부로 손대지 말라'고 말한 부분도 문제 삼았습니다. 한국당은 "의정 활동을 방해하지 말라"면서 반발했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여상규/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어제) : 누가 당신한테 자격 받았어? 웃기고 앉았네, XX 같은 게… ]

어제(7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법사위원과의 말다툼에서 나온 이 발언에 대해, 민주당은 가만 있지 않았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웃기고 앉아 있네, XX 같은 게. 역대급 파렴치함입니다. 여상규 의원에게 고스란히 반사해서 돌려주겠습니다. 여상규 의원은 더 이상 법사위원장 자격이 없습니다.]

검찰의 패스트트랙 수사에 외압을 주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이원욱/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어제는 또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국정감사에서 검찰의 수사 중지를 요청하는 압박이라고 해야 될까요? 겁박을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여 의원을 막말과 수사 외압 등의 이유로 국회 윤리위에 제소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입장문에서 "여상규 의원을 향한 인민재판을 즉각 멈추라"며 "거친 표현에 대해선 이미 공개적으로 사과를 했다"고 했습니다.

이어 "패스트트랙 수사 언급은 정치 행위에 경직된 사법적 잣대를 적용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나타낸 것"이라며 수사 외압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