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집회, 국론분열로 생각 안 해…검찰개혁 절실"

입력 2019-10-08 07: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각종 장외 집회와 관련해 어제(7일)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민들의 목소리를 엄중하게 들었다며 국민의 의견이 나뉘었지만 국론 분열로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을 낸 것은 수석보좌관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서입니다.

시민들이 나뉘어 광장에서 낸 목소리가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국론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대의민주주의를 보완하는 직접민주주의 행위로서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고 봅니다.]

다만 토론을 넘어 대립의 골로 빠져들거나 정치가 대립에 매몰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절차에 따라 문제를 해결하자고 말했습니다.

조국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광화문 집회와, 조 장관을 옹호하며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서초동 집회의 상충되는 목소리를 제도권 정치 안에서 풀어나가자는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 개혁과 검찰의 엄정한 수사 보장을 모두 언급했습니다.

하지만 무게 중심은 '검찰 개혁'에 더 실렸습니다.

[다양한 의견 속에서도 하나로 모아지는 국민의 뜻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 보장 못지않게 검찰개혁이 시급하고 절실하다는 것입니다.]

국회는 계류된 개혁 법안을 조속히 처리하고, 법무부와 검찰은 법 개정 없이 할 수 있는 방안에 속도를 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