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가족 사기단" 거친 표현…법사위 국감서 또 '조국 대전'

입력 2019-10-07 20:12 수정 2019-10-07 20: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7일) 국회 법사위는 서울 중앙지검 등 검찰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했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청문회를 시작으로, 법사위는 여야가 가장 첨예하게 부딪히는 곳이 됐습니다. 오늘 국감에서는 조 장관 수사에 대해 한국당이 가족 사기단이라는 표현을 쓰고, 이에 여당이 반발하면서 거친 공방이 오갔습니다.

먼저, 강희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정감사는 시작부터 기싸움이 팽팽했습니다.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조국 집 압수수색했던 여검사, 무차별 사이버 테러를 당했다' 광장에서 인민재판 광장을 만들고 있는 미쳐 돌아가는 나라입니다, 지금.]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조국 장관과 조국 장관 가족에 대한 두 달 동안의 언어폭력과 테러가 검찰 그 여검사의 수백 배에 달할 거라고 봅니다.]

한국당 정갑윤 의원이 조국 장관을 '수괴'라고 표현하면서 고성이 오갔습니다.

[정갑윤/자유한국당 의원 : 이미 천하가 다 아는 가족 사기단의 수괴를 장관에 임명하고… 이는 마치 파렴치하고 철면피한 도둑이 도둑 잡으라 하는 격…]

[송기헌/더불어민주당 의원 : 굉장히 모욕적이고요, 인신공격적입니다. (참, 이해가 안 되네.) 아니 장제원 의원, 얘기하지 말라고 그랬잖아요, 발언권 얻지 않으면.]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송기헌 의원, 그걸 내로남불이라고 그래요.]

[송기헌/더불어민주당 의원 : 내가 언제 당신 얘기한댔어? (내로남불이라고 해요.) 버릇을 못 버리고 그래.]

이런 가운데 패스트트랙 수사를 놓고도, 검찰 수사가 부적절하다는 자유한국당과 검찰을 압박하지 말라는 민주당의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