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돼지열병 해법으로 멧돼지 '집중 사냥'?…환경부는 난색

입력 2019-10-07 21:04 수정 2019-10-08 11: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비무장지대 안에 있던 죽은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나온 뒤로 군이 항공 방역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걸로 충분한지'를 놓고 논란입니다. 돼지열병이 더 번질 경우 특전사를 투입해 멧돼지를 처리하겠단 방안도 나왔지만 환경부 등에선 반대하고 있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당정회의에 한돈협회가 제출한 '방역조치 개선방안'입니다.  

농가들은 야생 멧돼지가 돼지열병을 퍼뜨릴 가능성을 우려합니다.

이 경우 통제불능 상황이 오고, 국내에서 토착 질병이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구체적인 대안도 제안합니다.
  
돼지열병이 발생한 농장 주변부터 멧돼지 수 줄이기에 나서야 한다는 것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도 해외 사례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특히 2년 만에 돼지열병을 극복한 체코의 사례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체코는 감염지역에 방역대를 빠르게 설정하고 민관이 함께 멧돼지 사냥에 나섰습니다. 

정부는 멧돼지 살처분에 나설 경우, 특전사를 투입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하지만 반대 목소리도 큽니다. 

멧돼지를 관리하는 환경부는 동물보호 차원에서 사살과 살처분에 반대한다는 입장입니다.

환경부는 DMZ를 넘어 온 멧돼지가 바이러스를 퍼뜨렸을 가능성도 낮게 보고 있습니다. 

일단 방역당국은 DMZ내 항공 방역과 감염지역 통제에 집중한다는 방침입니다.

[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발생 지역과 남부 지역으로 연결되는 주요 도로 진입로 등에 통제 초소를 설치해주시기 바랍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금까지 13건이 발생해 돼지 14만 5000여 마리가 살처분됐습니다.

(자료제공 :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