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노벨 생리의학상' 미 윌리엄 케일린 등 3명 공동수상

입력 2019-10-07 21: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은 미국과 영국의 세포 연구자 3명에게 돌아갔습니다.
 
스웨덴 노벨위원회는 윌리엄 케일린과 피터 랫클리프, 그래그 서멘자를 공동수상자로 선정했습니다.    
 
산소가 부족한 환경에서 우리 몸의 세포가 어떻게 적응하는지 연구한 공로입니다.

이를 통해 빈혈과 암 치료법 개발에 기여했다고 노벨위원회는 평가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