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팩트체크] "빈자리에 촛불 놓고 참가자 부풀렸다"?

입력 2019-10-07 21:46 수정 2019-10-08 16: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근 대규모 집회가 이어지면서, 참가자 규모에 대한 정치권 공방도 오갔습니다. 이런 와중에, 온라인에서 '이 사진'이 퍼지고 있습니다. "빈 자리에 촛불을 놓아서, 참가자 수를 부풀리는 꼼수를 썼다"는 주장과 함께, 그 근거처럼 사진이 사용되는 겁니다. 팩트체크 이가혁 기자와 따져보겠습니다.

이 기자, 우선 오늘(7일)은 한 정치인까지 이 사진을 사용하면서 논란이 됐죠?

[기자]

민경욱 한국당 의원이 오늘 오전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과 사진 보시죠.

"띄엄띄엄 앉고 빈 자리에 촛불 켜놓고. 프로 시위꾼들의 대표적인 참가 인원 부풀리기 장난질이다" 이런 글과 함께 바로 이 사진이 있죠. 사람들이 앉아 있지 않은, 이런 빈 자리에 이렇게 촛불과 노란색 풍선이 있습니다.

민 의원은 오후 7시쯤 사진을 지우고 글만 남겨놓은 상태입니다.

[앵커]

이 사진 속 장면이 최근 서초동 촛불집회 상황이 아닌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이 사진은 지난 2017년 초, 국정농단 국면 당시 광화문 촛불집회 현장입니다.

2016년 12월 10일, 한 예술가 단체가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 규명을 바라는 의미로 시작한 설치 예술이었습니다. 희생자 304명을 의미하는 304개의 구명조끼를 놓은 겁니다.

당시 이 프로젝트를 한 예술단체 관계자 이야기 들어보시죠.

[김경희/창작그룹 '노니' 연출 : 사람들이 이제 적극적으로 촛불을 놓기 시작하시더라고요. 저희가 의도한 건 아니에요. 다른 시민분들이 같이 놓고 치우는 것도 적극적으로 도와주시고.]

여기에, 뜻을 같이하는 시민들, 또 세월호 가족들이 노란 풍선이나 촛불을 두었습니다. 조끼 밑에 분필로 적힌 이름도, 시민들의 제안으로 적기 시작한 것입니다. 이런 활동은 2017년 3월 4일 집회까지 이어졌습니다.

즉, 이 사진은 최근 서초동 촛불집회 장면도 아니고, 촛불집회 참가자를 부풀리기 한 것도 아닙니다.

[앵커]

추모의 뜻을 가진 장면인데, 어떻게 이렇게 촛불집회를 폄훼하는데 사용되는 건가요?

[기자]

언제부터 이 사진이, 상황이나 의미가 조작돼, 악용됐는지 찾아봤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선고를 앞둔 2017년 3월 4일 촛불집회 그 다음날, 일베 게시판에 이런 글이 올라왔습니다. 이게 최초 사례로 파악됩니다.

아까 보신 그 사진과 똑같습니다.  당시 글쓴이는 "저렇게 방석을 미리 깔아뒀다. 멀리서 찍으면 다 촛불 든 사람으로 보인다"고 해놓았습니다. '구명조끼'를 사람들이 앉아야 할 '방석'이라고 사실과 다르게 표현했습니다.

그 며칠 뒤 '박사모' 게시판에도 똑같은 사진이 올라옵니다.

그리고 글에는 "숫자 늘리기 위한 조작질 현장"이라는 설명이 달렸습니다.

이후에도 촛불집회를 폄훼할 때마다 이 사진이 마치 근거처럼 사용됐습니다.  최근 열린 서초동 촛불집회에서도 마찬가집니다.

집회가 끝나자마자 사진과 함께 달린 글의 내용도 2년 전과 표현이 거의 똑같습니다. '구명조끼'나 '촛불'에 담긴 추모의미가, '인원수 부풀리기'라고 왜곡됐습니다. 2년 반 만에 똑같은 형태로 거짓 주장이 반복되는 겁니다.

[앵커]

어제는 세월호 참사 2000일 추모제가 열린 날이기도 한데요, 오늘 팩트체크 이후로, 이 사진이 더 이상 그런 식으로 사용되어선 안될 것 같습니다. 팩트체크 이가혁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