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타다 "내년 1만대로 늘릴 것"…국토부 "부적절한 조치"

입력 2019-10-07 21:24 수정 2019-10-07 22: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승차공유업체 타다와 국토부가 다시 정면충돌했습니다. 타다 측이 내년에 차량을 1만 대까지 늘리겠다고 하자 국토부가 "부적절한 조치"라며 발끈한 겁니다. 지금은 1500대 수준이죠. 지난 7월 상생안에 잠시 가라앉았던 갈등이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오고 있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승차공유업체 '타다'가 기자간담회를 열고 영업 확장을 공식화했습니다.

현재 서울과 일부 수도권에서만 운영하던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한다는 겁니다.

1400대인 차량을 내년 말까지 1만대로 늘리고 운전사도 5만 명까지 충원한다는 계획입니다.

택시 면허를 사들인 만큼만 타다를 운행하게 하자는 지난 7월 상생안에도 정면 반발했습니다.

"회사가 잘못되어 망했을 때 국가가 면허권을 다시 사줄 것이냐"며 반문한 겁니다.

당장 택시업계가 합의 파기라며 발끈하고 있습니다.

합의안을 중재한 국토교통부도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국토부는 타다의 계획에 대해 "합의를 원점으로 돌리는 부적절한 조치"라며 "타다 서비스 근거인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맞섰습니다.

현재 합법과 불법 사이에서 줄타기를 하고 있는 타다 서비스를 불법으로 규정지을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상생안으로 가라앉았던 갈등이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업계 간, 업계와 정부 간 충돌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