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연천 일부 지역도 "모든 돼지 없애라"…양돈농가 반발

입력 2019-10-05 20:44 수정 2019-10-05 22: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더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정부가 경기도 파주와 김포, 여기에 연천 일부 지역까지 모든 돼지를 없애기로 했는데요. 생계가 걸린 문제인 만큼 농가들 반발이 만만치 않습니다. 정부 결정이 일방적이라며 합리적인 보상책을 마련해 달라는 것입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지금까지는 돼지열병이 확인된 농장에서 반경 3km 안에 있는 돼지만 땅에 묻었습니다. 
 
하지만 돼지열병이 퍼지면서 정부는 경기도 파주와 김포, 연천 일부 지역에서는 아예 모든 돼지를 없애기로 했습니다. 

확진 농장 3km 밖이라도 돼지를 도축한 뒤 정부가 사들이거나 땅에 묻도록 한 것입니다. 
  
하지만 반발하는 농가들이 적지 않습니다. 

대한한돈협회 경기도협의회는 정부의 일방적 결정에 응할 수 없다고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언제 다시 돼지를 키울 수 있을지조차 불투명해서 사실상 폐업 수순을 밟을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이운삼/경기 파주시 돼지농장주 : 이제 양돈을 더 할 수 없는데 지금까지 시설 투자라든지, 또 앞으로 먹고살아야 하는 문제가 있는데 앞으로 살길이 막막하고 살 수가 없죠.]

지난달 18일 이후 확진 사례가 없는 연천에선 반발이 더 심합니다. 

[박현식/경기 연천군 돼지농장주 : 너무 억울하잖아요. 갑자기 (연천군 내에서 돼지를 없애는 기준을) 10㎞로 해서 왜 매몰 처분을 해야 하는지 명확한 근거를 제시해줘야 하지 않겠습니까.]

돼지를 키우지 못하는 기간까지 고려해서 합리적인 보상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농민들은 입을 모았습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농가 손실을 가능한 줄이기 위한 방법을 고민 중이라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