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인 직원 9000명 무급 휴직?…미군 '방위비' 압박

입력 2019-10-03 21:05 수정 2019-10-04 14: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주한미군 측이 올해 안에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타결되지 못하면 한국인 직원들을 '무급 휴직'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에게서 방위비를 더 많이, 그리고 더 빨리 얻어내기 위한 압박 카드인 셈인데, 한국인 직원수가 무려 9000명 가까이 됩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주한미군사령부가 지난 1일 주한미군 한국인노동조합과 고용노동부에 보낸 서한입니다.

한국인 직원들의 월급도 모두 한·미가 나눠내는 방위비 분담금에서 나온다며, 올해 안에 분담금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내년 4월 1일부터는 직원들을 무급휴가 조치할 수밖에 없다는 내용입니다.

전국의 미군부대에서 일하는 한국인 노동자가 약 9000명을 모두 강제 휴직에 들어가게 하겠다는 것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미국 측에서 협상에 시한이 있다는 것을 상기시켜려고 이런 서한을 보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본격적인 방위비 협상을 앞두고 '연내 타결'을 압박하려 했다는 것입니다.

주한미군은 지난해 협상 때도 비슷한 공문을 보냈는데, 당시에는 미군 예산으로 일단 급여를 지급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미국의 분담금 인상 요구가 특히 거센 상황이어서 한국인 직원들의 불안감이 훨씬 큽니다.

[최응식/주한미군한국인노조 위원장 : (미국 측이) 더 이상 한국인 직원들을 볼모로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안 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한·미 정부는 이달 말 새롭게 구성된 대표단끼리 본격적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돌입합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