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 장관 임명 전 내사·부실수사?…적극 해명 나선 검찰

입력 2019-10-03 07: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두고, 의혹들도 나오고 있죠. 임명 두달 전에 내사가 시작됐다는 것도 있고, 문제가 된 딸의 동양대 표창장이 위조된 게 아니라는 보도도 있었는데 검찰이 이에 대해 적극 반박을 했습니다.

여성국 기자입니다.

[기자]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 이걸 검찰이 내사 단계까지 포함하면 두 달 이상 했어요. 이미 7월 말부터요.]

대검찰청은 엊그제(1일) JTBC 토론회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조 장관이 민정수석에서 내려올 때까지 검찰의 7월 정기 인사를 함께 논의했던 만큼 내사할 이유가 없었다는 것입니다.

다른 발언도 지적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 8월 9일 날 지명하기 전에 윤석열 총장이 이 내용을 대통령한테 보냈어요. 대통령한테 내용을 보냈고 직접 독대해서 설명해보려고 노력했는데 독대는 안 됐어요.]

대검찰청 관계자는 "총장이 대통령에게 조 장관 관련한 내용을 보내지도 않았고, 독대도 시도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장관 일가를 직접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도 각종 의혹에 직접 해명하고 나섰습니다.

우선 엊그제 MBC PD수첩이 지난달 검찰이 재판에 넘긴 정경심 교수에 대한 혐의가 불완전했다는 지적에 대해서 적극 반박했습니다.

PD수첩은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일련번호와 양식이 달라 표창장이 위조됐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것과 달리, 다수의 동양대 관계자들은 그 동안 발급된 상장은 일련번호와 양식이 제각각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위조된 표창장이 아니라 동양대가 수료증이나 상장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어 내용과 양식이 다를 수 있다는 취지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객관적이고 물리적인 증거들이 있고 최성해 동양대 총장 외에도 다수의 동양대 직원들의 진술이 있다"고 했습니다.

또 "위조 방식이 기존에 보유한 총장상을 스캔한 뒤 일부를 붙이는 방식"이었다면서 "기존 상장 위조 상장과의 일련번호 등 공통점도 발견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기소 사실을 일부 기자들에게 먼저 알려줬다는 주장에 대해 "검찰보다 법원이 기소사실을 먼저 공보한 것으로 안다"고 반박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