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약열기 꺾여…서울 강남 집값 이상과열 진정 '주목

입력 2019-10-03 07:24 수정 2019-10-03 09: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민간아파트에도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하겠다는 정부 발표에 부동산 시장에 나타난 현상들이 있었습니다. 청약 과열도 있었고, 또 지어진지 얼마 안 된 새 아파트 값이 서울 강남을 중심으로 크게 오르기도 했는데요. 정부의 추가대책에 이상 과열 현상이 사그라들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과열이 계속된다면 더 강한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일 청약을 받은 서울 강남의 재건축 아파트 모델하우스입니다.

1순위 마감했지만 지난달 청약한 인근 아파트보단 평균 경쟁률이 절반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인기가 많은 84㎡는 48대1로 1/3에도 못 미칩니다.

불붙던 청약열기가 한풀 꺾인 것입니다.

업계에서는 정부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일부 미루기로 한 게 영향을 줬다고 분석합니다.

이미 인가를 받은 재건축 단지엔 6개월간 유예기간을 주기로 하면서 당장 분양 물량이 쏟아질 가능성이 생겼기 때문입니다.

이 기간 동안 분양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 강남 재건축 단지는 30여 곳에 달합니다.

하지만 과열이 진정될 지는 여전히 미지수입니다.

저금리에 갈 곳을 잃은 돈이 집 값이 오르는 서울로 몰리는 현상이 뚜렷하기 때문입니다.

올 상반기 전국 집 값은 지난해보다 9.4% 떨어졌지만, 서울은 오히려 6.4% 올랐습니다.

집 값 격차도 부동산거래신고제가 도입된 2006년 이후 최대로 벌어졌습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달말 분양가상한제 시행령이 개정되면 언제든 과열 지역을 대상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과열이 이어질 경우 더 강력한 안정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