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특수부 축소 등 개정안 '지시'…개혁 '사령탑' 분명히 한 조 장관

입력 2019-10-02 20:38 수정 2019-10-02 20: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검이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 하루 만에 내놓은 개혁안을 어제(1일) 전해 드렸습니다. 핵심은 특수부를 줄이겠다는 것입니다. 오늘 조국 법무부 장관은 검찰청 관련 규정을 바꿀 방안을 만들라고 지시했습니다. 검찰이 먼저 구체적 방안을 발표했지만 개혁의 키는 법무부가 쥐고 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조 장관은 신임 검사장들과 저녁 식사를 했는데 대검 간부들은 모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검찰개혁 간부회의를 열고 검찰 개혁을 위한 규정 마련을 지시했습니다.

대검찰청이 발표한대로 특수부를 7곳에서 3곳으로 줄이려면 대통령령을 개정해야 합니다.

또 37개 기관의 57명 검사들을 즉시 파견 복귀시키는 것 역시 법무부 장관의 권한입니다.

조 장관은 방안을 마련하면서 검찰과 관계기관의 의견을 들으라고도 지시했습니다.

검찰이 스스로 개선하겠다고 나선 만큼 신속히 법령을 개정해 지원하겠다는 것입니다.

특히 대검이 대통령 지시 하루만에 구체적 방안을 발표했지만, 개혁의 키는 조 장관의 법무부가 쥐고 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런 가운데 조 장관은 오늘 저녁 정부과천청사 구내식당에서 신임 검사장들과 식사를 했습니다.

법무연수원에서 진행하는 검사장 리더십 교육 과정으로 지난달 30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이어 열렸습니다.

하지만 대검 간부들은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조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를 지휘해 온 윤석열 총장의 참모들입니다.

이에 대해 법무연수원과 대검 측 모두 대검 소속 검사장들은 교육 대상자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