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Talk쏘는 정치] '프듀 투표 조작' 파문…기획사 압수수색

입력 2019-10-02 18:54 수정 2019-10-02 23: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강지영 아나운서]

안녕하세요. 톡쏘는 정치의 강지영입니다. 프로듀스 X 101 투표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어제(1일) 연예기획사 여러 곳을 동시에 압수수색했습니다. 알려진 곳은 스타쉽, 울림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등에 있습니다. 스타쉽 측은 '프로그램 순위조작 의혹 관련해서 CJ ENM을 조사하고 그 과정에서 협력사들도 일괄적으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경찰의 협조 요청에 대해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다'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경찰은 구체적인 압수대상이나 사유는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으로 밝히기 곤란하다는 입장인데요. 이런 가운데 CBS 노컷뉴스는 프로듀스 X 101 데뷔조로 선발된 11명 가운데 일부 연습생이 실제로는 탈락군에 속했던 사실을 경찰이 파악했고 순위가 뒤바뀐 연습생이 2~3명 정도이며 경찰이 투표수 조작이 있었다고 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한 담당 PD 등을 제작진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했고 투표수 조작을 놓고 제작진과 연습생 소속사 사이에 금전거래가 오갔는지도 수사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투표조작 의혹을 고소한 프로듀스X101 진상규명위원회 측은 어제 성명을 내고 CJ ENM이 가공되지 않은 투명한 투표 결과를 국민 프로듀서들과 시청자들에게 공표할 때까지 진실 규명을 위한 움직임을 결단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진상규명위원회 고소인 대표는 제작사와 연예기획사의 유착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프로듀스 X 101 진상규명위원회 고소인 대표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 저희는 해당 부분에 있어서 사실상 엠넷 제작진이 특정한 연습생을 데뷔시키기 위해서 단순히 방송 분량을 조절하거나 편집하는 것을 넘어서 유료 투표 조작이라는 리스크를 감안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을 했습니다. 자신이 배출한 연습생이 데뷔를 하면 가장 큰 이익을 얻는 것은 당연히 해당 연습생의 소속사이기 때문에 따라서 제작진과 소속사 간의 유착관계는 합리적인 의심이었습니다.]

그동안 제작진은 득표수를 집계하고 전달하는 과정에 오류가 있었지만 최종 순위에는 변동이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CBS 보도대로면 순위변동이 있었다면 오디션 프로그램의 근간이 흔들릴 수 있는 중대한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프로듀스 엑스 국민감시법을 발의하겠다는 글을 SNS에 올렸는데요.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투표 원본 데이터가 공개되도록 하는 법이라고 합니다.

[하태경/바른미래당 의원 (정치부회의와 통화) : 이 사건이 일종의 채용비리인데요. 이걸 막기 위한 법이 필요하다고 생각을 했고요. 시청자 위원회를 엠넷에 설치해서 사전에 그리고 사후에 원천 자료를 볼 수 있게 그런 내용의 법안을 준비 중입니다. 왜냐하면 이번에 엠넷이 숨겼거든요. 들통이 날 수 있다고 생각하면 조작하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저희들이 판단을 했고, 위한 국민감시법'을 발의하기로 한 겁니다. 그래서 그런 내용을 담은 '투표 조작 방지를 위한 국민감시법'을 발의하기로 한 겁니다.]

지난달 30일 경찰 간담회에서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프로듀스 시리즈 1~4 모두 투표 조작 정황이 있는지 원본 데이터를 확보해 분석 중이며 분석이 끝나면 제작진이나 관계자를 추가로 소환해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이돌학교에 대해서도 원본 데이터를 확보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고 하는데요. 한 매체는 프로듀스48에 참여한 일부 소속사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이 진행됐다고 보도했습니다.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내는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이 어떤 결과를 내놓을지 지켜봐야겠습니다. 단지 몇몇 프로그램의 문제가 아니라 공정이라는 가치의 문제이니만큼 명백한 진실이 드러나기를 바라겠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