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학교 비정규직 "임금교섭 결렬되면 다음달 17일 2차 총파업"

입력 2019-09-30 14:23 수정 2019-09-30 14:24

"교육부 장관·교육감이 직접 교섭 나와야…내일부터 단식농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교육부 장관·교육감이 직접 교섭 나와야…내일부터 단식농성"

학교 비정규직 "임금교섭 결렬되면 다음달 17일 2차 총파업"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다음 달 17일 2차 총파업을 경고하며 교육부 장관과 시·도 교육감이 단체교섭장에 직접 나올 것을 요구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다음 달 1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지도부 50명이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특히 연대회의는 교육당국과 임금협상 단체교섭이 결렬되면 다음 달 17일 2차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7월 사흘간 진행된 1차 총파업 때는 첫날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약 2만2천여명이 동참해 2천800여개교 급식이 중단된 바 있다.

연대회의는 "정부는 공정임금제 실현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면서 "사용자인 교육부 장관과 시·도 교육감들이 직접 교섭에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는 기본급 5.45% 인상과 3만2천500원인 근속수당을 3만7천500원으로 5천원 올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직종 간 정기상여금과 맞춤형복지비 차이를 없애고 이번 정부 임기 내 9급 공무원 80% 수준의 '공정임금'을 받게 해달라고도 요구한다.

교육당국은 기본급과 근속수당 인상 폭을 각각 1.8%와 500원으로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