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경원, '아들 연구 4저자 등재 의혹'으로 추가 고발당해

입력 2019-09-30 11:57

나 원내대표 '가짜 시민단체의 정치공작' 발언도 고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나 원내대표 '가짜 시민단체의 정치공작' 발언도 고발

나경원, '아들 연구 4저자 등재 의혹'으로 추가 고발당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아들의 고교 시절 연구(포스터) 제4저자 등재 의혹과 관련해 시민단체로부터 추가 고발을 당했다.

민생경제연구소, 국제법률전문가협회, 시민연대 '함께'는 나 원내대표를 미국 예일대 입학 업무를 방해한 혐의(위계에 의한 업무방해)로 서울중앙지검에 추가 고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 아들 김모(23) 씨가 고등학교에 다니던 시절 연구 포스터 4저자로 무임승차한 사실이 보도를 통해 새롭게 밝혀졌다"고 고발 이유를 밝혔다.

아들 김씨는 2014년 미국 고교 재학 시절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했고, 이듬해 8월 국제의공학학회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광전용적맥파와 심탄동도를 활용한 심박출량의 타당성에 대한 연구)에 1저자로 등재됐다. 연구 포스터는 학회에서 연구 성과를 소개하기 위해 붙이는 초록 성격을 띤다.

포스터 발표 다음 해인 2016년 예일대 화학과에 진학했다.

이에 대해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김씨가 서울대 교수의 부당한 도움을 받아 연구 포스터 1저자로 등재되고, 이를 실적 삼아 예일대에 입학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지난 16일 나 원내대표를 고발했다.

김씨는 2015년 국제의공학학회에서 발표된 또 다른 논문 포스터(비실험실 환경에서 심폐체력 지표 측정에 대한 예비적 연구)에도 4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이날 나 원내대표와 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 이만희 대변인을 명예훼손, 모욕, 협박 혐의로도 고발했다.

나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과 친한 가짜 시민단체의 정치 공작성 고발"이라고 공개적으로 발언해 명예를 훼손당했다는 것이다. 정 정책위의장은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나 원내대표가) 배후 조종에 의해 고발된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을 갖고 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이들 단체는 "나 원내대표가 자신에 대한 의혹을 보도한 기자들과 시민단체를 당장 고소할 것처럼 위협을 가한 뒤 실제로는 고소하지 않고 있다"며 "공언한 대로 하루빨리 정식 고소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의 불법 혐의가 매우 짙음에도 검찰이 고발인 조사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신속하고 대대적인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