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강 "20세기, 전 세계에 많은 상처 남긴 시간이었다"

입력 2019-09-30 09: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열린 북유럽에서 가장 큰 규모의 도서전에서 우리 광주 민주화 운동, 세월호 참사 얘기가 나왔습니다. 한강 작가가 유럽 독자들을 만나 이 이야기를 했습니다.

강나현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스웨덴 사람들이 빼곡히 채운 강연장에서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이야기가 들려옵니다.

[한강/소설가 : 아주 고립된 상태에서 그 도시에서 그런 일이 있었기 때문에 사람들이 믿지 않았거든요.]

사회와 역사가 남긴 '트라우마'를 말하는 자리에서 한강 작가는 20세기 한국을 할퀸 가장 큰 상처 가운데 하나로 5·18을 꼽았습니다.

[한강/소설가 : (20세기는) 전 세계에 많은 상처를 남긴 시간이었다고 생각하고요. 전쟁부터 시작해서 '소년이 온다'의 근원이 됐던 80년 광주 5월도 있었고요.]

이번 도서전을 위해 쓴 에세이에서도 광주를 이야기한 그는, "광주는 더 이상 도시 이름이 아니라 인간의 폭력과 존엄이 함께 하는 모든 곳을 가리키는 말이 됐다" 고 이야기 합니다.

2차 대전으로 붕괴됐다 다시 살아난 도시 바르샤바와 달리 한국 사회는 상처에 대해 애도조차 마음 놓고 하지 못한다고도 했습니다.

[한강/소설가 : 2014년 봄에 비극적 사건이 한국에 있었는데 그때 뭔가 애도조차 마음대로 할 수 없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2016년 맨부커상 수상 이후 스웨덴에서도 한강 작가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채식주의자'와 '소년이 온다' 등 총 3권이 최근 3년 사이 소개됐습니다.

세미나에 이어, 올해 번역된 소설 '흰'을 주제로 열린 낭독회도 400명 가까운 독자가 모이며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화면제공 : 대한출판문화협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