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여오는 패트 수사…불체포특권 없는 보좌진만 '벌벌'?

입력 2019-09-26 20:34 수정 2019-09-26 21: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이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서 자유한국당 당직자와 보좌진 약 20명에게 검찰에 출석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당의 지침대로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지만, 강제수사로 전환될까 염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의원들은 불체포 특권에 숨어있고 애꿎은 당직자나 보좌진들만 떨고 있다 이런 얘기가 나오지요.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줄곧 패스트트랙 충돌에서 생긴 법률적 문제는 당이 책임져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지난 4월) : 약속을 드립니다. 우리 당력을 다 기울여서 반드시 끝까지 고소, 고발당한 분 지켜내도록 하겠습니다.]

그런데 일반 당직자와 보좌진들은 강제수사가 진행될까 마음을 졸이고 있습니다.

국회의원들은 불체포 특권이라는 방패막이라도 있지만 이들은 전혀 상황이 다릅니다.

혹여나 검찰이 체포영장을 발부하는 상황이 현실이 될까 우려하고 있는 것입니다.

자유한국당 한 관계자는 (소환대상자들은) 혹여나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체포되는 것은 아닐지 불안감이 이만저만이 아니라고 전했습니다.

이 때문에 어제(25일) 대책 회의가 열렸지만 현재로서는 당 법률지원단 소속 변호사를 소개해주는 것 외에는 별다른 방법이 없었다는 평가입니다.

최종 책임자를 자처한 나경원 원내대표가 더는 타이밍을 놓치지 말고 나서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나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조사를 받고나면 자진해서 수사기관에 출석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지난 19일) : 우리 당의 지침은 제가 조사를 받겠다는 겁니다. 제가 지휘, 감독의 모든 책임이 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