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정 교육감 "이재명 선처요청" 자필탄원서 대법원에 보내

입력 2019-09-26 16: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재정 교육감 "이재명 선처요청" 자필탄원서 대법원에 보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직권남용 및 선거법 위반 혐의로 항소심에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것과 관련해 사회 각계의 선처 호소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도 26일 대법원에 자필 탄원서를 보냈다.

이 교육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두페이지 분량의 자필 탄원서를 등기우편으로 대법원장 앞으로 보냈다"라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경기도 1천350만 도민과 31개 시군, 경기도교육청에 속한 4천500여개 학교. 170만 학생에 대한 공동 책임을 지고 있는 지사를 선처해 직을 유지할 수 있게 해야 옳다. 그렇지 않으면 중대한 차질이 생길 것이라는 취지의 내용을 적어 보냈다"라고 설명했다.

이 교육감의 탄원서 제출은 이 지사 취임 후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 간 교육협력사업 규모가 점차 확대하는 등 두 기관 간 긴밀한 협력관계가 이어지고 있는데, 향후 재판 결과로 교육협력사업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도는 작년에 9개 사업에 걸쳐 1천억원이 넘는 교육협력사업비를 부담했고, 올 초에만 신입생 교복 지원비, 경기 꿈의 학교 운영비, 경기 꿈의대학 운영비, 학교건축물 석면 제거 사업비 등 7개 교육협력사업에 모두 200여억원을 투입하는 등 교육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한편, 지난 25일에는 함세웅 신부, 소설가 이외수,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 등 종교·법조·언론·문화예술계 등에서 1천184명이 대법원에 무죄 판결을 촉구하며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를 출범했다.

또 이국종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가 지난 19일 대법원에 자필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정치권을 비롯한 사회 각계의 '이재명 구하기'가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