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내년에 계세요?"…불안한 국공립대 조교들, 노조 설립

입력 2019-09-25 21:06 수정 2019-09-26 11: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국에 국공립대학교에 근무하는 조교들이 약 3000명 정도 됩니다. 교육공무원 신분인데 해마다 재임용 심사를 받다 보니까 고용 불안에 시달리게 되죠. 갑질에도 하소연할 곳이 없는데 이들의 생생한 증언을 들려드리겠습니다.

박진규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국립대 조교였던 김모 씨는 육아휴직 중 학교를 그만둬야 했습니다.

[김모 씨/전직 국공립대 조교 : '육아휴직을 조교도 할 수 있느냐' 사실 가장 정확한 말은 '법이 이상한데?' 였어요. (다른 조교는) 임신을 했을 때 퇴사를 종용받았던 경우도 있었어요.]

일을 하고 있어도 불안합니다.

[이모 씨/현직 국공립대 조교 : 매년 학생들이 '내년에 계세요?'라고 물어봐요. 그럴 때마다 '나도 잘 모르겠어. 나도 답을 잘 못하겠네'라고 하는 상황이…]

국공립대 조교 근무 기간은 1년.

해마다 재임용 심사를 받습니다.

재임용 횟수 제한도 한 번에서 10번까지, 학교마다 제각각입니다.

갑질을 당해도 하소연할 곳이 없습니다.

[김모 씨/전직 국공립대 조교 : (교수가) '너 내 덕분에 1500만원 정도 더 버니까 지금 있는 차 말고 새 차로 바꾼 다음에 내 대리를 해, 내 기사처럼 해!' 이렇게 얘기를 했다고 하더라고요.]

견디다 못한 국공립대 조교들이 노동조합을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공무원 신분이다 보니 노조는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합니다.

조교 노조 측은 내년부터 교수 노조 설립이 가능해지는 만큼 정부에 제도를 손질해줄 것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