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평안북도선 돼지 전멸"…북 전역 돼지열병 피해 심각

입력 2019-09-24 20:34 수정 2019-09-24 23:01

국정원 "살처분·유통금지 등 조치했지만 지속적 발병"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정원 "살처분·유통금지 등 조치했지만 지속적 발병"


[앵커]

북한과 가까운 지역을 중심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되면서 북한에서 바이러스가 유입됐을 가능성, 계속 지금 나오고 있지요. 그런데 실제로 북한 전역에서 돼지열병으로 인한 피해가 매우 심각해서 평안북도 지역에서는 돼지가 전멸했다, 이런 얘기가 나온다고 국정원이 오늘(24일) 국회에 보고했습니다.

허진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5월 31일자 북한 노동신문입니다.

'높은 발병률, 다양한 전파경로'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ASF의 심각성을 다룬 기사 3건을 실었습니다.

노동신문은 이후에도 여러 차례 돼지열병 관련 기사를 다뤘지만 피해 상황에 대한 직접적인 설명은 없었습니다.

오늘 국가정보원은 북한에 돼지열병이 퍼지면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국정원은 "북한이 살처분, 고기 유통 전면 금지, 발병지역 이동 차단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지난 7월 이후 여러 지역에서 돼지열병이 지속적으로 발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혜훈/국회 정보위원장 : '평안북도에 돼지가 전멸했다. 아예 돼지가 다 없어졌다. 그래서 고기 있는 집이 없다' 그런 불평이 나올 정도로 (북한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했다.)]

돼지 축사 근무자는 추석 때 성묘를 금지하는 등 북한 당국은 최근에도 나름의 방역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국정원은 분석했습니다.

전문가들은 파주와 연천, 김포 등 접경 지역에서 돼지열병이 발병한 만큼 남북 당국의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정원은 별다른 논의의 진전이 없다고 보고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지난 5월 북한의 발병 소식 이후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방역 협력을 제안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