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반일종족주의' 저자 뒤엔 '일본 우익'…친일 유튜버도 지원

입력 2019-09-24 21:38 수정 2019-10-03 22:37

'반일 종족주의' 공동 저자, 일본 현지강연 앞둬
"강제동원 없다" 주장한 일본 극우 인사가 초청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반일 종족주의' 공동 저자, 일본 현지강연 앞둬
"강제동원 없다" 주장한 일본 극우 인사가 초청


[앵커]

류석춘 교수의 발언은 역사 왜곡 논란이 일고 있는 책인 '반일종족주의'를 권하고 이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고 하지요. 강제징용과 위안부 역사를 부인하는 이 책은 마치 사실처럼 대학과, 교회 그리고 유튜브를 통해서 빠르게 번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저자 중 1명인 이우연 위원이 일본 극우 단체들의 지원으로 UN 연설에 이어서 일본 현지 강연회도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해당 단체 중 한 곳은 소녀상을 조롱하는 친일 미국인 유튜버도 지원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우연 위원과도 직접 저희 취재진이 만났는데, 그 내용은 잠시 후에 전해드리겠습니다. 

먼저 유선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7월 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UN인권이사회입니다.

반일종족주의 공동 저자인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이 일본의 한국인 강제징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이우연/'반일종족주의' 공동 저자 (지난 7월) : 한국인 임금이 더 높았습니다. 전쟁 기간 한국 노무자들은 쉽고 편한 삶을 살았습니다.]

당시 항공권과 숙박비 등 이 위원의 연설을 지원한 것은 일본의 국제역사논전연구소.

해당 연구소는 지난 3월에는 강제징용이 허위역사라는 내용을 영어로 알려야 된다는 기자회견을 열었던 단체입니다.

특히 이 연구소의 후지키 슌이치 이사는 2년 전에는 친일 미국 유튜버인 토니 마라노의 UN인권이사회 참석도 지원했습니다.

해당 유튜버는 2013년 소녀상 얼굴에 봉투를 씌우고 조롱한 인물입니다.

[토니 마라노/미국 친일 유튜버 (2013년) : 그걸(소녀상을) (새)똥으로부터 막아줄 종이봉투가 없었기 때문에 누군가가 그 쓰레기 덩어리에 봉투를 씌운 겁니다.]

이 위원은 다음달 초에는 일본 역사인식문제연구회 초청으로 일본 도쿄와 오사카, 후쿠오카로 순회 강연에 나설 예정입니다.

역사인식문제연구회의 니시오카 츠토무 회장은 일본의 역사왜곡을 상징하는 새역사교과서를만드는모임 홈페이지에 강제동원은 없었다는 글을 쓴 극우 인사입니다.

이 위원은 11월 말에는 반일종족주의 일본어판이 나올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어 자막을 입힌 반일종족주의 관련 일부 유튜브 영상은 조회수 10만 회를 넘기고 있습니다.

[이영훈/'반일 종족주의' 공동 저자 (유튜브 '이승만TV') : 그들은 더이상 위안부가 아닙니다. 가난하고 비천했던 가문이 그들에게 강요했던 위안부 생활은 그들의 전 인생사에서 아주 작은 부분에 불과했습니다.]

[호사카 유지/세종대 교수 : 위안부라는 것은 자발적 행위를 한 사람들이다. 이런 것을 알게 모르게 받아들이도록 만드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특히 이념적인 부분에서, 사람의 정신을 병들게 만들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

(인턴기자 : 권진영)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