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이번엔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조국 직접 겨냥하나

입력 2019-09-23 20:11 수정 2019-09-23 22: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오늘(23일) 오전 압수수색했습니다. 지난달 27일 20여 곳을 시작으로 오늘까지 모두 6차례의 압수수색이 계속됐고, 결국 장관의 집까지 압수수색이 이뤄진 것입니다. 법무부와 검찰을 지휘하는 현직 장관의 자택인지라 검찰의 수사가 부인 정경심 교수를 넘어 조 장관을 직접 겨냥한 것 아니냐란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먼저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아파트 주변에 대기하던 검찰 수사관들이 입구로 들어섭니다.

검찰이 오늘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현직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건 사상 처음입니다.

지난달 27일 대대적인 압수수색으로 수사에 나선 지 28일 만입니다.

조 장관이 법무부로 출근한 뒤 오전 9시부터 시작됐습니다.

오늘 압수수색은 검찰이 조 장관 자녀들의 입시비리 수사를 확대한 것에 따라 이뤄졌습니다.
 
특히 조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증거인멸 혐의와도 연결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앞서 검찰은 조 장관 가족의 자산관리인인 한국투자증권 직원 김모 씨로부터 조 장관 부부가 사용해온 컴퓨터의 하드디스크를 제출받았습니다.

정 교수의 요청으로 새로운 하드디스크를 구입해 바꿔줬다는 겁니다.

김씨는 자택 내부와 당시 상황을 자세히 설명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조 장관 자택에서 김씨의 진술과 자택 내부구조가 맞는지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또 김씨가 제출한 조 장관 부부의 하드디스크에서 단국대 장영표 교수 아들 장모 씨의 서울대 인권법센터 활동 증명서를 찾아냈습니다.

특히 자녀의 활동증명서뿐 아니라 조 장관이 전혀 알지 못한다고 했던 장씨의 활동증명서가 나온 만큼 조 장관 부부의 하드디스크를 주요 증거로 판단했습니다.

현직 법무부 장관의 자택까지 압수수색하면서  검찰이 조 장관을 정조준한 것이 아니냔 분석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