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명성사태 판가름 낼 교단 총회…시작부터 욕설-몸싸움

입력 2019-09-23 20:51 수정 2019-09-25 17: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명성교회가 속한 교단이 오늘(23일)부터 나흘간 총회를 이어갑니다. 이 총회가 중요한 이유는, 2년 정도 끌어온 명성교회의 부자 세습 문제를 매듭지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첫날부터 명성교회를 지지하는 쪽과 반대하는 쪽이 욕설과 몸싸움으로 뒤엉켰습니다.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정장 차림의 남성들이 기자회견을 가로막습니다.

[기자 여러분, 이 장면을 꼭 촬영해서 남겨주십시오. 정상적인, 합법적인 기자회견을 방해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계십니다.]

마이크를 잡은 발언자에게 달려들기도 합니다.

[(끌어내, 야.) 자, 정상적인 기자회견입니다, 여러분.]

말다툼을 벌이던 한 참가자는 손에 밀려 넘어집니다.

[이건 폭력이에요, 폭력!]

명성교회 신도로 보이는 사람들이 세습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막는 모습입니다.

이들은 명성교회를 반대하는 쪽이 허가도 없이 총회장 바로 앞에서 기자회견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총회장 밖에서도 오전부터 찬반 집회로 충돌했습니다.

[영광, 영광, 할렐루야. 곧 승리하리라. 담임목사 청빙은 우리들의 권리다, 권리다.]

[명성 세습 철회! 명성 세습 철회!]

기자회견 직후 시작된 총회에는 교단을 대표하는 목사와 장로 13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교단은 일 년에 한 번 정기 총회를 여는데, 이곳에서 교단 내의 모든 문제를 논의합니다.

명성교회가 불법으로 세습했다는 재판국의 결론도 이곳에서 제동을 걸 수 있습니다.

재판국이 총회 아래의 기구이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총회에선 세습이 합법이라는 재판국의 헌법 해석이 잘못됐다며 재판국원 전원을 교체하라고 결론 지었습니다.

명성교회의 운명은 내일과 모레, 이틀에 걸쳐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