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초재선 "'나경원 아들 의혹 언급' 홍준표 징계해야"

입력 2019-09-23 18:35 수정 2019-09-23 21:58

5시 정치부회의 #국회 발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5시 정치부회의 #국회 발제


[앵커]

자유한국당 초재선의원들이 홍준표 전 대표를 "징계해야 한다"며, 윤리위 소집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통합 대신 분열을 이야기하고 있다"는 이유에서인데요. 홍 전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이중국적 의혹에 대해 명쾌한 해명을 요구하자, "내부총질을 하고 있다"며 단체행동에 나선 것입니다. 오늘(23일) 양 반장 발제에선 관련 소식과 다른 정치권 뉴스, 함께 정리해드립니다.

[양원보 반장]

네, 그렇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서로에 대한 감정이 그닥 좋지 않다는 거, 이거 비밀도 아니었죠. 홍 전 대표는 최근에도 리더십 부재를 이유로 나 원내대표한테 "더 이상 버티면 추해진다"며 사퇴 요구한 적도 있습니다. 지난 21일이었습니다. 나 원내대표 아들 이중국적 의혹 관련해서, "핵심은 원정출산 여부다 이중국적인지 아닌지 밝히면 그만 아니냐" 한 것이죠. 원정출산 논란 관련한 내용은 이어지는 야당 발제에서 전해드리겠습니다.
 
그런데 이에 대한 피드백이 좀 엉뚱한 곳에서 왔습니다. 민경욱 의원이 등판한 것입니다. 이번이 벌써 두번째인데요, 홍 전 대표 글 링크해놓고 이렇게 말한 것입니다.

[민경욱/자유한국당 의원 (음성대역) : 하나가 돼서 싸워도 조국 공격하기엔 벅찹니다. 내부 총질, 적만 이롭게 할 뿐입니다.]

홍 전 대표를 "적만 이롭게 한다" 즉, 이적행위자라고 규정한 것이죠. 홍 전 대표, 어제였죠 "뭐라고? 내부 총질? 내 군번에 내부 총질? 존재감 높이기 위한 행위?" 황당해하며, 이렇게 반응한 것이죠.

[홍준표/전 자유한국당 대표 (음성대역) : 그런 치졸한 시각으로 정치하니까 탄핵 당한 겁니다. 이제부턴 당에 한마디도 안할 거예요. 잘 대처하세요.]

그런데 더 큰 벽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한국당 초재선 의원 모임 '통합과 전진' 오늘 입장문 내고, 앞서 민경욱 의원 주장 고스란히 인용합니다. 홍 전 대표를 향해 "당 내부 분열 획책 세력은 역사의 책망을 받아야할 적과 다름 없다" 또 "통합 대신 분열 얘기하는 사람, 조국의 편이자 문재인의 편"이라고도 했습니다. 당 지도부에 "홍 전 대표, 계속 보고만 있을 거냐"며 윤리위원회 징계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다음 소식입니다. 주말 사이 많이 접하셨지요. 연세대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 강의 파문 말입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에 비유한, 역사적으로도, 국민정서로도 받아들일 수 없는 발언한 겁니다. 지난 19일 수업이었다는데, 직접 듣고 판단해보시는 게 제일 좋을 거 같습니다. 이렇게요.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 ((위안부 피해자가) 자발적으로 갔다고 교수님이 말씀하시는 건가요? 강제로 연행해 가지 않은…) 지금 매춘이란 게 그렇잖아요. 현재 매춘업이 엄청 있잖아요, 우리나라에. 잘 모르죠? 그 여성들은 자기가 갔어요. 부모가 팔았어요? ]

들으신대로 매춘이란 말 나오자, 학생들 어? 이거이거? 귀를 의심하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다시 한번 확인하죠, 이렇게요.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 (그렇다면 지금 있는 매춘부랑 예전에 위안부를 동급으로 본다는 말씀이신가요?) 결국은 비슷하다. (네?)]

네? 아 이게 뭔가요. 자 학생들 따집니다. "할머니들, 증언하지 않느냐 좋은 일자리 준다고 해서 따라갔는데 위안소였다고 하지 않느냐 그랬더니,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딱 그래요. 지금도 '여기 와서 일하는 게 절대 몸 파는 게 아니다. 매너 좋은 사람들한테 술만 따르면 된다' 그렇게 해서 가서 접대여성을 하게 되는데 그렇게 하다보면 그냥 그렇게 되는 거예요.]

여기까지도 목불인견이지만, 가장 논란인 것은 바로 그 다음입니다. 학생들이 전혀 공감 못하는 반응 보이자.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매춘 시스템은) 지금도 그래요 지금도 옛날에만 그런게 아니고.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 지금도 그래요.]

자, 이 마지막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 이 부분 말이죠. "궁금하면 (학생이) 한번 해볼래요?"라고 했다. 학생들은, 이 말을 "정 못믿겠으면 (학생들이 매춘) 한 번 해볼래요?"라고 이해했고, 류 교수는 조금 전 내놓은 입장문을 통해 "정 못믿겠으면 (학생들이 조사를) 한 번 해볼래요?"란 뜻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자, 어찌됐든 연세대는 류 교수가 진행했던 강의, 오늘부로 중단시켰습니다. 또 학교 차원의 조사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들어가서 더 전해드리죠.

마지막 소식입니다. 정의당 조승수 전 의원이 음주운전 사고 일으켰습니다. 지난 22일 오전 1시 20분쯤, 울산 북구 회봉동 국도에서 앞서가던 택시 추돌했던 거죠. 기사가 다쳤습니다. 출동한 경찰, 혹시 몰라 조 전 의원에게 "더더더더더~"해봤답니다. 요즘 조국 법무장관 문제로, 수사기관의 피의사실공표, 워낙 엄격히 통제되고 있어서, 경찰이 정확한 수치는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만, 혈중 알코올농도, 면허 취소 수치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조승수 전 의원,  처음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2003년에도 음주 및 무면허운전 전과가 있었던 것이죠. 조 전 의원은 심상정 대표, 또 작고한 노회찬 전 의원과 함께, 이른바 '노심조'라고 불리며, 진보정당 리더로 불렸죠. 지금은 노회찬재단 사무총장도 맡고 있습니다. 내년 총선에서 울산 북구 출마 유력했었는데, 지역정가에선 "사실상 물건너갔다"는 얘기,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 준비한 소식 여기까집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