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안부 폄하' 발언 류석춘…반발하는 학생에 되레 막말

입력 2019-09-21 20:27 수정 2019-10-03 22: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막말들이 일본 우익에서만 나오는 것은 아닙니다.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수업 중에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다. 이렇게 말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돈을 벌기 위해 '위안부'로 나섰다는 주장인데요. 학생들이 반발하자 궁금하면 한 번 해보라, 이렇게 말하기도 했습니다.

류정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제의 발언은 19일 류석춘 교수의 사회학과 전공수업 시간에 나왔습니다.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었고 일본 정부는 직접적인 가해자가 아니었다는 것입니다.

이영훈 서울대 교수의 책 반일 종족주의를 참고자료로 한 수업이었습니다. 

[류석춘/연세대 교수 (지난 19일 강의) : (매춘부랑 위안부를 지금 동급으로 본다는 말씀이신 건가요?) 결국은 비슷해. 그 사람들이 살기가 어려워서 매춘에 들어간 거예요. 살기가 어려워서.]

학생들의 반발하자 오히려 다그치고 나섭니다.

[류석춘/연세대 교수 (지난 19일 강의) : (성매매를 시작하는 과정이)지금도 그래요 지금도. 옛날에만 그런 게 아니예요.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

학생들은 공식적으로 문제를 삼겠다는 입장입니다.   

[연세대 수강생 : 질문을 한 사람이 여성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너가 가서 매춘을 해볼래?' 이런 건 진짜 심각하다. 우리 계속 못 듣겠다, 너무 힘들어서…]

류 교수는 과거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지냈습니다.  

문제의 발언에 대해서는 수업 내용이 언론에 오르내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별다른 해명을 하지 않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