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파주 돼지농가 2곳 '음성' 판정…확산 여부 3주가 '고비'

입력 2019-09-21 12:16

[이 시각 뉴스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 시각 뉴스룸]


1. 파주 돼지농가 2곳 '음성'…확산 여부 3주가 고비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의심됐던 경기 파주에 있는 돼지농가 2곳이 정밀검사에서 다행히 '음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농식품부는 태풍 때문에 방역 작업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대비하고 있습니다.

강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제(20일) 돼지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경기도 파주의 농가에 대해 음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파주시 적성면과 파평면의 돼지농가 정밀검사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두 농장 모두 돼지열병이 발병한 경기도 연천 농장과 가까운 곳이었습니다.

특히 적성면에는 돼지 1만 9천여 마리, 파평면에는 4만 2천여 마리가 사육 중이여서 양성 판정시 대규모 살처분이 우려됐던 곳입니다.

농식품부는 그러나 돼지열병 잠복기인 앞으로 3주간이 고비라고 보고 있습니다.

특히 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고 있어, 이에 따른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오늘 각 지자체는 축사 지붕, 농장 울타리, 매몰지 등 바람과 비에 의한 방역 취약 요인 관리에 최선을 다해 주시길 바랍니다.]

또 태풍이 지난 뒤에도 농장 입구에 생석회를 발목까지 빠지도록 바르고, 농장 안팎을 흠뻑 젖을 정도로 소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2. 돼지고기값 안정세…도매가 ㎏당 5017원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영향으로 한때 급등했던 돼지고기 가격이 안정세로 접어들었습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전국 돼지고기 평균 도매가격은 어제 기준으로 kg당 5,017원으로, 전날 보다 13.9% 떨어졌습니다. 지난 19일 전국에 돼지 이동중지 명령이 해제되면서 정상적으로 경매가 다시 시작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3. "김정은과 좋은 관계…미국에 가장 좋은 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실무협상 재개 전망 속에서 거듭 유화적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미국에 일어난 가장 좋은 일은 자신이 김정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이는 긍정적인 일로, 북한이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고 김 위원장도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북핵 문제에 대해선 "해결될 것이라 말하지 않겠다"면서도 "김 위원장이 그동안 핵실험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4. 군산서 아파트 화재…60여 명 대피, 1명 화상

오늘 0시 10분쯤 전북 군산시 임피면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났습니다. 이 불로 70대 할머니가 2도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주민 60여명은 화재경보기가 울리자 건물 밖으로 대피하거나, 옥상에 있다 소방당국에 구조됐습니다. 불은 약 1900만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30여분 만에 꺼졌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