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화성사건 10차' 뒤 결혼…'처제' 건까지 2년여 행적은?

입력 2019-09-20 20:27

이춘재 옛 인척에게 당시 행적 들어보니…
짧았던 결혼 생활…아내와 두살 아들 구타 일삼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춘재 옛 인척에게 당시 행적 들어보니…
짧았던 결혼 생활…아내와 두살 아들 구타 일삼아


[앵커]

이춘재는 1991년 마지막 화성 살인사건이 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화성에서 결혼식을 올린 것으로 JTBC 취재결과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약 3년 뒤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했는데요.

김지성 기자가 옛 인척을 통해 당시 행적들을 들어봤습니다.

[기자]

이춘재가 살았던 충북 청주의 한 빌라입니다.

1994년 이춘재는 아내, 아들과 함께 이곳에 살던 중 처제를 잔혹하게 살해했습니다.

화성연쇄살인 사건이 모두 멈춘 뒤 2년 9개월 지난 시점입니다.

JTBC는 이씨와 과거 인척 관계였던 A씨를 통해 당시의 행적을 들었습니다.

A씨에 따르면 이춘재는 1991년쯤 경기 화성에서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10차 사건이 일어난 직후입니다.

1992년에는 아들을 낳았습니다.

청주로 이사를 한 건 이듬해입니다.

짧았던 결혼 생활은 평탄하지 못했습니다.

처제살인사건의 판결문에도 이씨가 2살 난 아들과 아내에게 구타를 일삼았다고 나옵니다.

A씨는 가정불화를 못 견뎌 가출한 이춘재의 아내에게 자신이 밥을 사고 용돈도 줬다고 당시를 기억했습니다.

이춘재는 가출한 아내에게 불만을 품고 결국 자신의 처제까지 성폭행 뒤 살해했습니다.

경찰은 화성사건과는 별개로 이춘재가 1994년 처제살인사건 이전에 또 다른 범행을 저질렀는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박성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