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 "의원 국민소환제 도입"…야 "조국 직무정지 가처분"

입력 2019-09-20 07: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야는 조국 장관의 문제를 놓고 힘 겨루기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강제로라도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며 국민소환제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장관의 직무를 멈춰 달라고 법원에 요청하겠다며 맞섰습니다.

최재원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국회법 개정을 통해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회의 빠지고 일 안 하는 국회의원은 세비 깎는 식으로 불이익을 주는 방안, 국민 투표로 의원직 박탈하는 국민소환제 도입 등이 거론됐습니다.

'조국 장관 논란'에서 '민생'에 집중하자는 취지입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강제 장치까지 만들면서 국회를 일하는 국회로, 생산적인 국회로 만들어야 되는 현실이 안타깝긴 합니다만…]

신상털기식 인사청문회를 바꿔야 한다며, 도덕 검증은 비공개로 하자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한국당은 조국 장관에 대한 공세를 계속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조국 파면을 그냥 마냥 기다리고만 있을 때가 아닌 것 같습니다. '조국의 법무부 장관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것을…]

조 장관 파면만이 국정 정상화의 첫걸음이라면서 민생 핑계로 외면하지 말라고도 했습니다.

여의도 한 식당에서는 이인영 원내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만났습니다.

여전히 확정되지 않은 국정감사 일정 등을 논의하기 위해서인데 전망이 밝지는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