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국 농가 긴장…정부, 파주 등 6곳 '중점관리지역' 지정

입력 2019-09-18 21:02 수정 2019-09-18 23: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번지면서 전국 농가에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파주와 연천 농장에 있던 바이러스가 전국 500여 곳으로 옮았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정부는 내일(19일)까지 전국 돼지 농가와 작업장에 모든 출입을 제한하고 전국 6개 지역을 중점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이어서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돼지열병이 어디까지 번질지 몰라 전국 농가들은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연천과 파주 농장에 들렀던 트럭 등이 거쳐 간 시설은 전국에 500곳이 넘습니다.

정부가 경기도는 물론이고 경북이나 전남까지 조사하는 이유입니다.

아직 다른 지역에서 감염 증상은 나타나지 않았지만 긴장을 늦출 수가 없는 상황입니다. 

감염 경로는 아직도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6개월에서 1년까지 걸릴 수도 있습니다. 

원인을 정확하게 모르기 때문에 불안감이 더 큽니다. 
 
정부는 우선 감염 가능성이 높은 지역부터 집중적으로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파주와 연천을 중심으로 포천, 동두천, 김포, 철원 등 6개 지역을 중점 관리지역으로 정했습니다. 

이 지역의 돼지는 3주 동안 다른 지역으로 나갈 수 없습니다. 

도축도 지정된 곳에서만 해야 합니다. 

지나다니는 차량은 반드시 소독을 해야 합니다. 

돼지 농가는 치료하기 위한 경우가 아니면 드나들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