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말 안 들어서" 장애여성 상습 폭행…숨지자 시신유기

입력 2019-09-18 21:15 수정 2019-09-18 21: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적장애를 앓던 20대 여성을 때려 숨지게 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함께 살던 피해자를 "말을 안 듣는다"며 거의 매일 때리고는 숨지자 130km 떨어진 야산에 묻은 것입니다. 묻힐 뻔한 이 사건은 이들이 납치한 또 다른 여성을 경찰이 발견하면서 세상으로 나오게 됐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포승줄에 묶인 남성이 경찰서로 들어갑니다.

곧이어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여성도 들어갑니다.

28살 A씨 등 5명이 받는 혐의는 살해 후 시신 유기.

[(왜 살해하셨나요? 왜 살해했습니까?)…]

지적 장애를 앓던 B씨는 가출 후 이곳저곳을 전전하던 상황.

B씨는 SNS로 알게 된 A씨를 따라 지난 6월 전북 익산 원룸에서 함께 살기 시작했습니다.

A씨 등 남녀 5명도 함께 사는 곳입니다.

이들은 거의 매일 B씨를 폭행했습니다.

피해자가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였습니다.

경찰은 B씨가 두 달 넘게 이어진 폭행에 숨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범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피의자들은 시신을 차 트렁크에 싣고 전북 익산에서 경남 거창의 야산까지 가서 암매장했습니다.

범행을 들키지 않으려 숨진 곳에서 134km 떨어진 곳에 묻은 것입니다.

사건이 드러난 것은 이들이 납치한 또 다른 여성을 경찰이 찾아내면서 입니다.

[황인택/전북 군산경찰서 형사과장 : 감금사건을 (수사)하다가, 피해자들 수사하다가 이게 살인사건이 밝혀진 거죠.]

경찰은 이들 일당이 여성을 납치, 살해한 정확한 이유에 대해 수사중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