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패스트트랙 영상 속 '불법행위 검증'…수사 속도

입력 2019-09-16 20:42 수정 2019-09-17 09:32

총선 전 신속수사 전망
검경, 강제수사 관련 논의도…"관련자 소환 일정은 아직"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총선 전 신속수사 전망
검경, 강제수사 관련 논의도…"관련자 소환 일정은 아직"


[앵커]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을 수사하는 검찰이 확보한 영상 자료를 중심으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이 120일 가까이 분석한 CCTV와 보도 영상을 다시 살펴보고 있는데, 관련자들을 언제 소환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오선민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추석 연휴 기간에도 출근해 사건 관련 기록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확보한 자료가 많기 때문입니다.

앞서 경찰은 지방청 직원 9명을 지원받아 CCTV 분석에만 120일 가까이 걸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검찰은 직접적인 증거가 될 수 있는 CCTV를 바탕으로 의원들의 불법 행위를 검증할 예정입니다.

채이배 의원 감금 혐의뿐 아니라 국회 의안과 사무실과 사개특위·정개특위 회의장 앞에서 벌어진 일련의 충돌 과정이 영상에 담겼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회의방해죄'에 해당하는지 법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경찰과 수사를 협의하는 과정에서도 의원들의 강제수사에 대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관련자를 언제 소환할 지에 대해서는 답변하기 어렵다고 했습니다.

다만 수사는 빠르게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경찰이 수사를 마무리짓기 전 사건을 송치하라고 지휘했습니다.

수사가 올해를 넘길 경우 총선을 앞두고 공정성 논란이 불거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이번 사건을 조속히 마무리하겠다는 취지로 분석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