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외무성 "제도안전·발전 장애물 제거돼야 비핵화 논의 가능"

입력 2019-09-16 16: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 외무성 "제도안전·발전 장애물 제거돼야 비핵화 논의 가능"

북한은 16일 앞으로 진행될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에서 북한의 체제 안전을 보장하고 발전을 방해하는 걸림돌이 제거되는 조치가 논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의 제도 안전을 불안하게 하고 발전을 방해하는 위협과 장애물들이 깨끗하고 의심할 여지 없이 제거될 때에라야 비핵화 논의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외무성 국장이 언급한 '제도 안전'은 북한의 안보 우려를 해소할 체제 보장 조치를, '발전을 방해하는 위협'은 제재를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외무성 국장은 "가까운 몇주일 내에 열릴 수 있을 것으로 보는 실무협상이 조미(북미) 사이의 좋은 만남으로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미국이 어떤 대안을 가지고 협상에 나오는가에 따라 앞으로 조미가 더 가까워질 수도 있고 반대로 서로에 대한 적의만 키우게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미대화는 위기와 기회라는 두 가지 선택을 제시하고 있다"며 "이런 의미에서 이번 실무협상은 조미 대화의 금후 기로를 정하는 계기로 된다. 조미협상이 기회의 창이 되는가 아니면 위기를 재촉하는 계기로 되는가 하는 것은 미국이 결정하게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