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대 금리' 안심전환대출…갈아타기 전 '체크 포인트'는?

입력 2019-09-16 08:06 수정 2019-09-16 09: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6일)부터 신청접수가 시작되는 연 1%대의 안심전환 대출, 관심이 지금 높습니다. 자격요건을 갖춘 경우, 29일까지 신청을 하면 주택 가격이 낮은 순서대로 공급이 되는데요. 갈아타기 전에 미리 따져봐야할 것도 있습니다.

이희정 기자가 설명해드리겠습니다.

[기자]

16일부터 신청할 수 있는 안심전환대출은 현재 시중에서 이자가 가장 쌉니다.

10년 만기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연 1.85%까지 떨어집니다.

2%대로만 금리가 낮아져도 이자 부담이 많이 줄어듭니다.

시중은행에서 1억 원을 연 3.85% 금리로 빌린 경우 지금은 이자를 매달 60만 원 가까이 내야합니다.

하지만 안심전환대출로 갈아타면 매달 8만 원 넘게 아낄 수 있습니다.

20년 만기로 보면 2000만 원 넘게 아낄 수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대출을 받은 지 3년이 안 된 경우는 이자로 아끼는 돈이 중도에 상환할 때 내는 수수료보다 더 많은지 잘 따져봐야 합니다.

금리가 변하지 않는 상품이기 때문에 앞으로 시중 금리가 떨어질 경우도 고려해야 합니다.

[시중은행 관계자 : 향후 금리가 변동할 수 있으므로 이 부분에 대해 충분히 고려하신 후 결정하시는 편이 현명할 것 같습니다. (금리가) 훨씬 더 내려가서 주담대가 1%대로 가버리면 바꾼 사람들이 오히려 손해이니까요.]

이번 대출전환은 시가 9억 원 이하 집 한 채만 있고 부부 소득을 합쳐 8500만 원 이하여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조승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