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펀드 핵심인물' 5촌 조카 한국으로…검찰 압송해 조사

입력 2019-09-14 20:09 수정 2019-09-14 21:48

조씨, 코링크PE '실질적 운영자' 의심받아
14일 새벽 귀국…인천공항서 검찰에 체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씨, 코링크PE '실질적 운영자' 의심받아
14일 새벽 귀국…인천공항서 검찰에 체포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의혹에서 핵심 인물로 지목됐던 5촌 조카 조범동 씨가 검찰에 체포됐습니다. 지난달 출국했다가 오늘(14일) 새벽 돌아왔는데 인천공항에서 체포돼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됐습니다. 조씨는 사모펀드의 운용사의 실제 소유주라는 의심을 받으며 그동안 나온 의혹마다 중심에 있었던 인물입니다. 검찰은 바로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갔는데요.

먼저 송우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국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 씨는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의 실질적 운영자로 지목된 인물입니다. 

검찰은 조씨가 총괄 대표 명함으로 영업을 하면서 서류상 대표인 이모씨 뒤에서 회사를 운영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조씨는 의혹이 불거진 뒤 지난 달 출국했다가 오늘 새벽 귀국하자마자 인천공항에서 검찰에 체포됐습니다.

그동안 검찰은 조씨에게 귀국해 조사를 받으라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해 왔습니다.

검찰은 조씨가 코링크를 실제로 운영했는지 가로등 점멸기 생산 업체인 웰스씨앤티에 투자할 계획을 조 장관 가족에게 알려 줬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웰스씨앤티의 최모 대표로부터 받은 회삿돈 10억여 원을 어디에 썼는지 최 대표에게 말을 맞추자고 설득했는지에 대해서도 살펴볼 계획입니다.

앞서 조씨가 최 대표와 나눈 관련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조 장관은 민정수석이 된 뒤 5촌 조카인 조씨의 권유로 사모 펀드에 투자했을 뿐 투자처 등은 전혀 알지 못했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