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김 위원장과 연내 만날 수도"…잇단 유화 행보

입력 2019-09-13 20: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미 정상의 만남이 더 주목되는 것은 이어서 열릴 수 있는 북·미 정상회담 때문입니다. 마침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올해 안에 만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다시 손을 내밀자 트럼프 대통령이 맞장구를 치는 모습입니다.

워싱턴 박현영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올해 안에 만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백악관에서 기자로부터 "올해 어느 시점에 김정은과 만날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어느 시점에인가 그렇다"고 답했다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서 "그들은 틀림없이 만나기를 원한다. 그들은 만나고 싶어한다"고도 덧붙엿습니다.

다만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를 제안하면서 이른바 '새 계산법'을 요구한 것에 대한 기자 질문에는 "지켜보려고 한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지켜봅시다. 북한이 만나고 싶어한다고 생각합니다. 아마 들어봤을 겁니다. 많은 흥미로운 일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9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 이달 말 미국과 다시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만남은 언제나 좋은 것이라고 화답했는데, 사흘 만에 또 긍정적 신호를 보낸 것입니다.

지난 6월 판문점에서의 회동 이후 표류하던 북·미 협상이 탄력을 받을지, 북·미 정상회담이 다시 열릴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