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국 장관, 폭언 피해 '고 김홍영 검사' 묘소 14일 참배

입력 2019-09-13 20: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국 장관이 14일 고 김홍영 전 검사의 유족을 만나 함께 묘소에 참배하기로 했습니다.

김 전 검사는 2016년 업무 스트레스 등을 토로하는 유서를 남기고 33살 나이로 유명을 달리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유족들이 탄원서를 내면서 대검찰청 감찰이 시작됐고, 당시 부장검사가 수차례 폭언을 하고 모욕적인 언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때문에 14일 조 장관의 행보는 검찰 특유의 수직적인 조직 문화도 바꾸겠다는 의지를 나타내는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