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올림픽장관 '극우' 본색…"욱일기 반입 문제 없다"

입력 2019-09-13 20:48 수정 2019-09-13 21:04

"하시모토, 어린 남자선수에게 강제 입맞춤" 추문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하시모토, 어린 남자선수에게 강제 입맞춤" 추문도


[앵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도쿄 올림픽에서 욱일기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 일본 올림픽장관이 아무 문제되지 않는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스케이트 대표 선수 출신인 이 장관은 5년 전 어린 남자 선수에게 강제로 키스를 해 추문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윤설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새로 임명된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 담당장관이 욱일기는 정치적 선전물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역사적 상처와 고통을 떠올리는 욱일기가 정치적 상징물이기 때문에 올림픽 경기장에 들여선 안 된다며 IOC에 서한을 보낸 바 있습니다. 

[하시모토 세이코/일본 올림픽 담당 장관 : 욱일기가 정치적 부문에서 선전이 되는지에 대해선, 저 자신은 결코 그런 것이 아니라고 인식하고 있습니다.]

욱일기의 경기장 반입에 문제가 없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입니다.

참의원 5선의 자민당 의원인 하시모토 장관은 스피드 스케이트 선수 출신입니다.

5년 전 스무살 넘게 어린 남자 피겨스케이트 선수와 강제로 입을 맞춘 사실이 한 주간지에 폭로되기도 했습니다.

남자 선수는 술자리에서의 친교였다고 수습에 나섰지만 하시모토가 빙상연맹회장이라는 지위를 이용해 갑질을 한 것이라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내년 도쿄올림픽, 패럴림픽에서 욱일기 응원을 허가한 일본은 심지어 패럴림픽 메달에는 욱일기로 보이는 문양을 새겨넣었습니다.

IOC는 욱일기에 대해 문제가 생기면 개별적으로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라고 일본 언론은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