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창틀에 매달린 이웃집 딸…위험 무릅쓰고 극적으로 구조

입력 2019-09-12 20: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불은 새벽에 일어났지만 이웃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구조에 나섰습니다. 잠옷바람으로 올라가 사람을 구하기도 했고, 창틀에 매달린 이들이 떨어져 다칠까봐 힘을 합쳐 밑에 자루를 쌓기도 했습니다.

이어서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어두운 아파트 벽면에 한 사람이 가스 배기관을 밟고 창문에 매달려 있습니다.

불이 난 집에 사는 홍모 씨의 딸이 불길을 피해 나왔지만 뛰어내리지 못하고 매달려 있는 상황입니다.

그 옆 계단을 통해 주민들이 황급히 대피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간신히 매달려 있다 힘에 부쳐 떨어지려는 순간 아래층에서 누군가가 몸통을 끌어 안쪽으로 당겼습니다.

건너편 동에 살던 46살 양만열 씨가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잠옷바람으로 뛰어 올라온 것입니다.

[양만열/화재 피해자 구조 : 매달려 있으니까 위험하니까 구해야 되겠다라는 생각 때문에 무조건 뛰어간 거예요. 저도 모르고.]

하지만 딸이 무사히 구조되는 사이 아버지 홍씨는 버티지 못하고 끝내 추락해 숨졌습니다.

창문 아래 화단에는 재활용 수거장에서 볼 수 있는 자루들이 수북이 쌓여 있었습니다.

홍씨 부녀가 매달려 있는 것을 본 이웃 주민들이 혹시 떨어질 것에 대비해 충격을 조금이라도 줄여보려고 일종의 '에어매트'를 깐 것입니다.

하지만 홍씨는 주민들이 가져다 놓은 자루가 아닌 2층 콘크리트 지붕으로 떨어져 참변을 당했습니다.

위급한 상황에서 양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이웃의 딸을 구했지만 끝내 홍씨를 구하지 못한 것을 안타까워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