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당시 무슨 일이…5촌 조카 녹취록 발언, 어떤 의미였나

입력 2019-09-11 20:27 수정 2019-09-11 21: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1일) 실질심사를 받은 코링크 투자업체 최모 전 대표가 어제 공개한 조국 장관 5촌 조카 조 모 씨와의 통화 녹취록이 여전히 논란거리입니다. 특히 조씨가 투자 내용과 배터리사업 육성정책이 맞물리면 큰일 난다고 한 것, 이 말이 무슨 뜻인가에 대해서도 검찰은 내용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가 투자할 때 정부 국정과제 관련 사업을 염두에 두고 움직인 것으로 의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취재기자와 함께 관련 내용을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백종훈 기자가 나와있습니다. 일단 2017년 조 장관 가족이 사모펀드에 투자할 당시에 어떤 일들이 있었다는 얘기입니까?

[기자]

2017년 7월 100대 국정과제가 발표됐습니다.

여기에 2차 전지, 즉 한 번 쓰고 버리지 않고 다시 충전해 사용하는 전지사업 육성이 포함됐습니다.

그런데 같은 달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와 자녀가 코링크에 10억5천만원을 투자했고 코링크는 이 돈을 블루1호라는 펀드에 넣었고 웰스씨앤티라는 업체에 재투자했는데 2017년 8월 정관을 바꿔 2차전지 사업에 나섭니다.

또 코링크는 두달 뒤 배터리 펀드를 따로 설립하고 같은 해 11월 WFM이라는 업체의 주식을 샀습니다.

그러곤 역시 정관을 바꿔 2차전지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앵커]

5촌 조카 조씨가 사실상 주도한 펀드가 투자한 업체들이 국정과제, 특히 배터리 사업에 일제히 투자를 해서 수혜를 입은 것이다라고 검찰은 보고 있는 모양이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코링크 블루 1호 펀드가 투자한 웰스씨앤티라는 업체는 가로등점멸기를 원래 만들던 업체입니다.

정부가 100대 국정과제에 2차전지를 포함시켰기 때문에 업체 입장에서는 전지 사업 확대를 추진할 수 있어 보입니다.

다만 코링크의 다른 펀드, 배터리 펀드인데요. 

이 펀드가 인수한 WFM은 영어교육 업체입니다.

갑자기 비슷한 시기에 본래 목적이 아닌 2차 전지 사업을 시작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앵커]

그래서 사전에 얘기한 것이 아니냐 하는 의심을 검찰에서는 하고 있는 모양인데. 어제 녹취록에서 그런 내용들을 이야기하기는 했는데, 반면에 그런 이야기도 있습니다. 그러니까 이런 분석도 있을 수 있죠. 그것이 꼭 공모를 해서 그랬다 라기 보다는 공모한 것으로 다른 사람이 의심하지 않겠느냐라는 걱정 때문에 그런 녹취록이 나온 것이다라는 분석도 있기는 있는데. 그 얘기는 조금 있다 하도록 하겠습니다. 아무튼 5촌 조카 입장에서는 자신이 이런 투자를 했는데, 조 장관이 청문회 등에서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의미. 지금 바로 그 얘기를 하죠. 그것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기자]

5촌 조카는 이런 투자가 배터리 육성 등의 국정과제와 맞물리게 되면 달리 해석될 수 있다고 우려를 계속 표명하고 있습니다.

조 장관이나 배우자가 펀드 투자 자체를 돕지는 않았어도 시기적으로 맞물려서 조 장관의 청문회 등의 검증 과정에 나쁜 의도가 있었다 이렇게 오해받을 수 있다는 취지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조 장관이나 배우자를 걱정을 해서 정리를 하려던 건지 범죄사실을 감추려고 전화를 한 건지 조사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앵커] 

그러니까 어제 녹취록의 그 부분은 분명히 밝혀져야 될 사안이다. 다시 말하면 서로 그런 대화를 나눈 것이 실제로 그런 공모를 해서 그것이 발각될까 봐 대화를 나눈 것인지. 아니면 그런 대화가 자칫 남으로부터 그런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걱정한 내용인지. 그건 명확하게 밝혀져야 될 그런 사안인 것 같습니다. 국정과제와 연루된 사업에 이 코링크 펀드가 투자를 했거나 추진하려한 경우가 이거 말고 혹시 또 있습니까?

[기자]

있습니다. 말씀드린 코링크의 다른 펀드 레드 1호인데요.

2017년 익성이라는 업체에 투자를 했습니다.

이 업체가 공공 와이파이 사업 등을 추진한 것으로 전해져서 검찰이 이 과정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지난달 국토부를 압수수색했는데요.

스마트시티 관련 사업 서류를 확보했습니다.

코링크가 투자한 업체와 투자 관계자들이 세종시와 부산시에 있는 스마트시티 관련 과정에 연루됐는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백종훈 기자와 얘기 나눴습니다. 수고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