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국 만난 '흙수저 청년들' "앞으로의 행동으로 보여달라"

입력 2019-09-11 20: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스스로를 '흙수저'라고 부르는 청년들이 지난달 조국 당시 후보자에게 만남을 요청했지만 이뤄지지 못한 바 있죠. 오늘(11일) 조국 장관은 이들을 만났습니다. 청년들은 말이 아닌 행동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난 2일 기자간담회) : 흙수저 청년세대가 저한테 면담 요청해서 봉투 하나가 왔습니다. 제 아이가 당시 합법적이라 하더라도… 그 제도를 누릴 기회가 흙수저 청년들은 없었을 것입니다.]

청년 노동자들이 공정, 정의, 희망이라는 단어가 적힌 사다리를 들고 법무부 청사로 향합니다.

조국 장관을 만나기 위해서입니다.

[김지윤/무기계약직 작업치료사 : (한 특성화고 졸업생은) 900원짜리 컵라면과 밥 한 그릇으로 하루 한 끼를 먹고
교통비가 부족해 남들에게 빌려 가면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청년 전태일이라는 단체는 지난달 말 조국 당시 후보자에게 공개 대담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오늘 만남은 법무부가 먼저 제안했습니다.

특성화고 졸업생과 구의역 김군의 동료를 비롯해 청년 노동자 10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 제가 말하는 시간이 아니고요. 제가 우리 청년분들 이야기를 듣는 시간이었습니다.]

비공개로 이뤄진 대담에서 조 장관은 자신의 가족이 사회에서 혜택받은 층에 속한다며 많은 분께 실망을 드렸다고 말했습니다.

이 청년들은 앞으로를 지켜보겠다고 했습니다.

[김종민/'청년 전태일' 대표 : 말이 아니어야 된다. 행동이어야 된다라고 하는 거고, 실제 청년들의 삶을 바꾸는 어떤 정책과 행동이 나오느냐…]

오늘 대담에서 조 장관 딸의 입시 부정 의혹에 대한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