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국 사모펀드 운용사·투자사 대표 오늘 영장실질심사

입력 2019-09-11 07:21

검찰, 정경심 교수 소환 날짜 저울질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 정경심 교수 소환 날짜 저울질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 펀드의 운용사 대표가 오늘(11일) 구속의 갈림길에 섭니다. 이번 수사의 첫번째 구속영장실질심사가 진행됩니다. 어제는 추가 압수수색이 실시됐는데 검찰은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소환 시점도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이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대표 이모 씨는 오늘 오전 10시 30분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습니다.

조국 법무부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대표입니다.

해당 펀드가 집중 투자한 업체, 웰스씨앤티 대표 최모 씨도 함께 구속 여부를 심사받습니다.

이모 씨는 금융당국에 출자금을 부풀려서 신고하고, 또 다른 펀드로 인수한 회사, WFM에서 20억 원대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있습니다.

최씨도 10억 원대 회사 자금을 빼돌린 혐의입니다.

빼돌린 돈 중 상당액이 조 장관 오촌 조카 조모 씨에게 흘러갔을 것으로 의심되고 있습니다.

검찰은 어제 최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기도 했습니다.

조 장관 동생의 전처 자택도 어제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사모펀드와 관련해서도 조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에게 물어볼 게 많다는 입장입니다.

오늘 구속영장실질심사 결과에 따라 정 교수 소환 날짜도 조율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