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교안, '조국 파면 연대' 제안…유승민, "끝장내자" 화답

입력 2019-09-11 07:31 수정 2019-09-11 10: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어제(10일) 조국 장관 파면을 위한 이른바 '국민연대'를 제안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국민의 저항권으로 이 정권을 끝장내야 한다'면서 즉각 화답했습니다. 하지만 민주평화당과 대안정치연대는 이제는 민생을 챙길 때라면서 다른 목소리를 냈습니다.

정종문 보도입니다.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예정에 없던 긴급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조국 법무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모든 세력이 결집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저는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합니다.]

"이제 논의 시작"이라며 구체적인 방법과 연대의 범위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조국 반대를 밝혀온 보수 세력을 향한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비슷한 시각 패스트트랙 정국 이후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나타낸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도 조국 장관 임명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유승민/바른미래당 의원 : 국민의 저항권으로 이 정권을 이제는 끝장을 내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사전 교감은 없었다"고 했지만 조국 반대를 위해 누구와도 손을 잡았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

[유승민/바른미래당 의원 : 자유한국당이나 저희들이나 저는 이 문제에 대해서 생각이 같고 그렇다면 협력 안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조국 법무장관 임명을 반대해 온 민주평화당과 대안정치연대는 다른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제는 조국 정국을 벗어나 민생을 챙길 때"라며 해임건의안 등 향후 국회 차원의 대응에는 동참하지 않을 뜻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