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패트 조사 받겠다는 나경원…"단, 문 의장 소환 먼저"

입력 2019-09-10 20:33 수정 2019-09-11 09: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렇습니다. 검찰의 패스트트랙 수사가 총선에도 영향을 당연히 미칠 수 있기 때문에 한국당은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지요.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10일) 자신이 검찰에 나가서 조사 받을 수 있다고 말하면서 다만, 문희상 국회의장을 먼저 조사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습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수사와 관련해 검찰 소환에 응하겠다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제가 원내대표로서 모든 것을 지휘·지시했습니다. 따라서 저 하나만 조사하면 됩니다.]

단, 조건을 달았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반드시 불법 사·보임부터 먼저 수사하는 것이 맞다. 불법 사·보임과 관련된 문희상 의장 등 관계자 먼저 소환조사하십시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에서 바른미래당 몫의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을 전자 결재로 처리한 문희상 국회의장을 겨냥한 것입니다.

당시 바른미래당은 패스트트랙 추진에 반대하는 오신환 의원을, 찬성하는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했습니다.

한국당은 전자 결재를 한 문 의장과 사보임 결정을 한 김관영 바른미래당 전 원내대표를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한 상태입니다.

원내 관계자는 당시 물리적 충돌을 불러온 불법 사보임부터 수사해야 한다는 것이 한국당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정의를 사칭해 벌인 폭력과 불법 행위에 따르는 책임을 회피하지 말아야 한다"며 한국당의 수사 협조를 촉구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