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경원 아들, 고교생 때 해외 학술대회서 '1저자' 논란

입력 2019-09-10 20:46 수정 2019-09-10 23: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국 장관의 딸 논문에 대한 논란이 많았는데, 최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아들이 고등학생 때 참여한 연구에 대해서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서울대 교수의 도움을 받아서 고등학생 때 해외 학술대회에 '제1저자'로 논문을 냈다는 의혹입니다. 나 대표 측은 당시 학술대회에 제출한 것은 흔히 아는 논문이 아니라 포스터에 불과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5년 이탈리아에서 열린 유명 학술회의에 제출된 연구 결과입니다.

당시 고등학생이던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 씨가 이 연구에 제1저자로 나와 있습니다.

당시 고등학생은 김씨 혼자이고 이 연구에 참여했던 다른 이들은 모두 서울대 의공학과 소속이었습니다.

권위있는 학술회의에서 고등학생이 논문 제1저자가 맞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당시 발표문이 정식 논문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연구결과를 정리한 1장짜리 포스터로 고등학생이 쓸 수 있는 수준이라는 것입니다. 

실제 당시 학술대회에서는 곳곳에 포스터가 붙어 있고 학생들이 설명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이 이 연구를 할 때 서울대학교 연구실을 이용한 것도 논란이 됐습니다.

사실상 특혜 아니냐는 것입니다.

윤모 서울대 교수는 대학 동기인 나 의원과 평소 친분이 있어 연락을 받고 도와줬다고 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도 "방학 동안 실험을 할 곳이 없어 부탁한 것"이라며 특혜는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규정 위반과 상관없이 일반인들은 쉽게 얻을 수 없는 기회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