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공승연X서지훈, 설레면서도 불안한 혼사 향방은?

입력 2019-09-10 09: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공승연X서지훈, 설레면서도 불안한 혼사 향방은?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공승연과 서지훈의 설레면서도, 또 불안한 혼사의 향방이 궁금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 제작 JP E&M, 블러썸스토리)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중매쟁이) 3인방,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그리고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로, 오는 16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꽃보다 아름다운 사내 매파들의 당 '꽃파당'이라는 신선한 소재로 티저와 예고 영상이 공개될 때마다 화제를 일으키면서 기대감을 무한 상승시키고 있는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특히 조선 최고의 중매 실력을 자랑하는 '꽃파당'에 혼사를 의뢰하는 무수히 많은 이들 중 한 명이 바로 평범한 대장장이에서 왕이 되는 이수(서지훈)로 밝혀져 더욱 흥미를 끌고 있다. 천하의 '꽃파당'도 불안에 떨게 만드는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공승연)이와 순정파 국왕 이수의 혼담에 꽃파당이 개입하면서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궁금해지기 때문이다. 

그동안 공개된 영상을 통해 드러난 개똥이와 이수의 관계. 개똥이는 "우리 수랑 나는 식구요. 무슨 일이 생겨도 내 편"이라며 각별한 사이임을 드러냈고, 이수는 "우리 개똥이는 조선서 제일 고운 얼굴이오"라며 자신의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마침내 "나 개똥이한테 장가 갈라요"라고 다짐한 이수는 한번 맺어준 인연은 절대 끊어지지 않는다는 '꽃파당'을 찾아가고, 사랑보다는 사람을 믿는다는 마훈(김민재)에게 진상 손님으로 등극하고 만다. 하지만 가장 행복하리라 믿었던 혼례 날, 이수가 납치되듯 궁으로 들어와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조선의 왕이 되어 버리면서 개똥이와 이수의 혼사는 예측불가한 전개를 맞이할 예정이다.

그 가운데, 오늘(10일) 잠이 든 개똥이를 다정하게 업어주는 이수의 투샷이 공개됐다. 두 남녀 사이를 가득 채운 설레고 로맨틱한 분위기가 밤공기까지 달콤하게 만드는 것만 같다. 이와 함께 혼례 당일 긴장한 개똥이와 비녀를 바라보는 이수의 스틸컷도 공개됐다. 심쿵을 유발하는 개똥이와 이수의 행복한 한때와 어쩐지 불안감이 감도는 혼례식 스틸은 두 남녀의 혼담 프로젝트가 시작될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열여덟의 순간' 후속으로 오는 16일 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JP E&M, 블러썸스토리)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