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국 "되돌릴 수 없는 개혁"…검찰 지휘부, 취임식 불참

입력 2019-09-10 07: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국 법무장관은 취임사를 통해 "되돌릴 수 없는 검찰 개혁을 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 지휘부는 취임식에 불참했는데 참석자는 법무부가 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장관은 취임사부터 강도높은 검찰 개혁을 예고했습니다.

우선 통제받지 않은 권력의 위험성을 강조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 특정 권력이 너무 많은 권한을 갖고 통제장치가 없다면 시민의 자유와 권리는 위험할 수밖에 없다는 것…]

검찰을 말한 것입니다.

개혁에 대한 의지도 밝혔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 저는 누구도 함부로 되돌릴 수 없는 검찰 개혁을 시민들, 전문가들 그리고 여러분들과 함께 완수하고자 합니다.]

법무부를 검사들이 장악해 운영해 온 점도 꼬집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 그동안 법무부는 검찰의 논리와 인적 네트워크로 움직여 오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법무 검찰의 분리도 강조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 검찰은 수사를 하고 법무부는 법무부의 일을 하면 됩니다.]

취임식에는 조 장관의 부인 등에 대한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검찰 수뇌부는 대거 불참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등입니다.

법무부는 "참석자를 법무부가 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법무부는 조 장관의 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고 검찰 간부들이 오면 오해를 살 우려도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조 장관은 '검찰 수사가 어렵지 않겠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공정하게 처리되리라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취임식 뒤 김오수 차관 등 법무부 간부 20여 명과 저녁 식사를 하고 청사 주변을 산책하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