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음주운전 장용준 소환…'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수사

입력 2019-09-10 07: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 장용준 씨 음주운전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 소식입니다. 어젯밤(9일) 장용준 씨가 비공개로 소환돼 조사를 받았는데요. 특히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경찰청장까지 나서서 밝혔고, 대신 운전했다고 주장한 제 3자도 피의자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정해성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7일 새벽, 만취 상태로 승용차를 몰다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장용준 씨.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2%였습니다.

장씨는 사고 직후, 직접 운전하지 않았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대신 현장에 뒤늦게 나타난 30대 남성 A씨가 자신이 운전자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장씨는 본인이 음주운전을 했다고 시인했습니다.

블랙박스 등 자료 확보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습니다.

장씨가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것으로 보이는 대목입니다.

경찰은 장씨 대신 운전했다고 주장한 A씨도 피의자로 입건했습니다.

거짓 진술로 범인을 도피시키려 한 혐의입니다.

경찰은 A씨를 소환해서 장씨와 어떤 얘기를 주고받았는지 조사할 방침입니다.

어제 민갑룡 경찰청장은 수사팀을 보강해서 '운전자 바꿔치기' 등 언론에서 제기된 의혹 전반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