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국 딸 생기부' 교사 2명 조사…유출 경로는 못 밝혀

입력 2019-09-09 20:53 수정 2019-09-10 10: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찰이 조국 법무장관 딸의 생활기록부를 돌려본 것으로 의심되는 한영외고 교사 2명을 불러서 조사했습니다. 그러나 이 생활기록부가 어떻게 외부로 유출됐는지는 아직 밝혀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근 한영외국어고등학교 교사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추가로 불렀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인 조 모 씨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가 불법 유출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서입니다.

해당 교사 2명은 같은 학교 교직원 A씨로부터 조씨의 생활기록부를 넘겨 받아 함께 돌려봤다는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을 통해 조씨의 고등학교 영어 성적 등 생활기록이 유출됐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서울교육청은 오늘(9일) 조 장관 딸 정보 유출과 관련해 경찰에 정식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지난달 21일 조씨 본인과 27일 압수수색 영장에 따른 발급 외에 한영외고 교직원 A씨의 접속 기록이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학교로 문의가 많이 들어와 생활기록부를 열람했고, 이를 출력해 다른 교사 2명과 돌려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아직 누가, 어떻게 생활기록부를 외부로 빼돌렸는지는 밝혀내지 못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뚜렷한 혐의점은 드러나지 않았다"면서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유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이지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