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국 임명' 막전막후…"문 대통령, 전날까지 의견 청취"

입력 2019-09-09 14:25 수정 2019-09-09 15:04

한국·바른미래, 공동 대응…특검·해임건의안 등
정의당 "사법개혁 대의 차원…대통령 결정 존중"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바른미래, 공동 대응…특검·해임건의안 등
정의당 "사법개혁 대의 차원…대통령 결정 존중"


[앵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임명식 전후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이서준 기자, 청와대가 장관 임명을 발표한 게 오늘(9일) 오전 11시 30분입니다. 그전까지 상황 긴박하게 돌아간 것 같은데 어땠습니까?

[기자]

오늘 안에는 임명을 해야 내일 있을 국무회의에 신임 장관들이 참석할 수 있어서, 늦어도 오늘 중 임명해야 한다는 관측은 계속 나왔습니다.

하지만 오늘 오전까지도 청와대 관계자들게게 물어보면 "우리도 대통령의 결정만 기다리고 있다"고 했는데요.

오전 9시 문재인 대통령이 출근해 참모들과 1시간쯤 티타임을 가졌고, 여기서 최종 결정을 했다고 합니다.

강기정 정무수석이 곧장 국회러 가서 대통령의 결정을 전달했고, 30분쯤 지나서 공개 발표한 것입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장관 임명을 언제 결심했다고 봐야할까요?

[기자]

문재인 대통령만 알 수 있겠지만, 일단 청문회 다음 날인 7일부터 임명이 가능 했음에도 오늘 오전까지도 결정이 나오진 않았습니다.

오늘 오전까지도 청와대 관계자들은 "대통령만 알고 있다"고 답을 했는데요.

강기정 정무수석은 문 대통령이 어제까지도 다양한 찬반 의견을 들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결정이 늦어진 셈입니다.

청와대 참모진들 내에서는 청문회 전부터 임명해야한단 기류가 확고했다고 합니다.

이러한 청와대 내부의 강경한 분위기 뿐만 아니라 야당, 그리고 다른 통로를 통한 반대의견 역시 주말 사이 수렴한 겁니다.

청와대 내에서는 조 후보자 본인의 불법성이 없는 한 임명한다는 기조를 유지해왔는데 문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조 후보자 본인에게는 불법성이 없다, 그러니까 원칙적으로 임명한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정의당을 뺀 야당은 임명에 반대하는 입장이었잖아요. 특히 한국당의 반발이 거세지요. 여야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임명에 공동대응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조사, 특검, 해임건의안 등이 대응 카드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오후2시부터 의원총회를 하고 있는데, 끝나는대로 청와대로 와서 항의집회를 할 예정입니다.

정의당은 "사법개혁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여당도 조 후보자 임명을 환영한다며 사법개혁 완수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