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라이브썰전] 검찰 수사 박차…조국 장관 직접 수사도 가능?

입력 2019-09-09 15: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까지 검찰 수사의 방향을 본다면 조국 장관 가족에게로 집요하게 향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지는데요. 박상기 전 장관은 주요사건에 대해서는 검찰총장이 장관에게 보고하고 주의를 받는 게 맞다라고 얘기했습니다. 조국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과 어떻게 역할, 협업이 될지 궁금한데요. 당장 조국 장관 본인과 조국 장관 가족, 정경심 교수로 대표되는 가족 수사는 별개로 움직여야 할까요? 한 덩어리로 가야 할까요?

[최진봉/성공회대 교수 : 조국 일가 관련 수사 속도조절 없이 빠르게 끝내야]

[앵커]

정경심 교수에 대한 수사 관련해서 만약 남편인 조국 장관의 조사도 필요한다 하면 피의자든, 참고인이든 소환 조사까지 가능성이 있을까요?

[전지현/변호사 : 혐의 드러난다면 당연히 장관도 소환 조사]

[이동관/전 청와대 홍보수석 : 조국 관련 의혹, 드러난 것만으로도 소환 조사 충분히 가능]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방송 : JTBC 전용우의 뉴스ON (14:25~15:50) / 진행 : 전용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